연합뉴스 | 김호천 기자